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4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년기도회를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 덧 2018년도 한 해의 끝자락에 왔습니다.

한 해의 시작도 중요하지만 끝이 좋으면 다 좋다는 독일 속담처럼,

시작이 미약해도 어떻게 마무리를 하느냐에 따라 한 해의 삶이 결정되는 만큼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이 11월은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2018년 한 해를 잘 마무리 할 수 있을까요?

한 마디로 성경에 나오는 절기에 따라서하면 됩니다.

 

성경에는 계절에 따라 절기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봄에는 부활절과 맥추감사절이 있고 11월에는 추수감사절과 12월에는 성탄절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때에 따라 이러한 절기를 우리에게 주신 이유는

그 절기에 알맞은 일들을 하게 함으로써 우리가 행복한 삶을 살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므로 11월은 추수감사절을 맞아 감사에 집중하는 달,

12월은 성탄절을 맞아 ‘VIP에게 집중하는 달로 하면 2018년 마무리가 잘 될 것 같습니다.


11월은 감사하는 일에 집중하십시오.

감사에 있어 우선되어야 하는 것은 "누구에게 감사를 하느냐?"입니다.

먼저 감사드려야 할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지난 일 년 동안 하나님께서 우리 가정과 일터, 교회에 베풀어 주신

은혜와 축복이 무엇이었는지를 달력을 펼쳐놓고 살펴보십시오.

그러면 까맣게 잊고 있었던 기도응답이나 감사한 일들이 하나하나 생각나고

그날의 감격과 감사가 새롭게 느껴질 것입니다.

그리고 감사한 일들 가운데 ‘201810대 감사를 적어보면 감사의 기쁨과 행복을 더해 줄 것입니다.

 

저의 경우, 가장 감사한 일로 교회적으로는 비전29’를 하도록 해주신 것입니다.

VIP29명의 영혼구원을 통해 사도행전 29장을 써가는 비전29

하나님께서 우리 소망교회가 성경적인 신약교회로 회복될 수 있도록 주신 은혜이자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가정적으로는 자녀들에 대한 감사입니다.

중학교 3학년 때 교환학생으로 미국에 간 후 지금까지 하나님의 은혜로 대학까지 졸업한 후에 

귀국하여 함께 지내고 있는 큰 딸 영은이와 휴학을 통해 쉼을 얻고 자신의 진로를 정한 후에

올해 복학을 해서 성실하게 공부할 수 있도록 작은 딸 정은이를 인도해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부활절을 통해 자기죽음의 고백을 다시 한 번 할 수 있도록 해 주시고

성경적인 교회를 추구하는 목사에게 필요한 부분들을 새롭게 깨닫도록 인도하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이렇게개인적, 가정적, 교회 공동체적인 감사를 베풀어주신 하나님께

정성을 다한 추수감사절예배에 집중하는 것이 11월을 감사로 보내는 첫 번째 방법입니다.

 

그리고 두 번째 감사는 가족과 성도들에게 해야 합니다.

우리는 가족과 성도들의 사랑과 기도가 있었기에,

어떠한 어려움도 이길 수 있었고 많은 기도의 응답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일 년을 지내면서 감사했던 분들에게 감사의 편지나 선물을 하면 감사는 더욱 풍성해 질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모든 감사는 12월에 VIP에게 흘려보내져야 합니다.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는 이들에게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단 한 가지입니다.

너에게 베풀어준 사랑과 은혜를 VIP들과 함께 나누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오신 성탄절이 감사가 가득한 추수감사절 다음에 있도록 하신 것 같습니다.


11월엔 감사에 집중하고, 12월엔 VIP에게 집중합시다.

그러면 2018년도가 잘 마무리 될 뿐 아니라 하나님이 주시는 소망과 기쁨으로 2019년도를 마지하게 될 것입니다.

- 박목사 -

?
  • ?
    염동근 2018.11.24 21:30
    정말 성탄절을 맞아, 감사하신 우리 주님께
    VIP초대를 올려 드리고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VIP 초청 성탄잔치는 이렇게 준비합시다” 1 박태진목사 2018.12.06 41
92 “누가 인천 부천에 있는 300만 VIP의 영혼을 책임질 것인가?” 2 박태진목사 2018.11.29 40
91 2018년도 가장 큰 감사는 무엇입니까? 1 박태진목사 2018.11.22 19
» “2018년 한 해를 잘 마무리 하려면..” 1 박태진목사 2018.11.16 43
89 “제 82차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왔습니다” 1 박태진목사 2018.11.09 38
88 “주일 식사 섬김은 어떻게 하는 건가요?” 2 박태진목사 2018.11.04 37
87 기독교인이 된 것이 부끄럽습니까? 2 박태진목사 2018.10.26 74
86 “군인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군인정신’입니다.” 2 박태진목사 2018.10.18 52
85 “전도는 강요가 아니라 감동을 주기까지의 섬김입니다.” 4 박태진목사 2018.10.12 85
84 “예수님의 이름을 드러내어 자랑하는 것이 쉬워지려면?” 2 박태진목사 2018.10.05 68
83 “예수님의 이름을 드러내어 자랑 합시다” 2 박태진목사 2018.09.27 64
82 비전 29 사명 선언문 2 박태진목사 2018.09.20 50
81 “비전29 선포식은 우리의 소리를 주님께 들려드리는 날입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9.13 75
80 목자목녀들의 모임을 소개합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9.07 65
79 “8월의 폭염 보다 더 뜨거운 바람에 대한 감사" 2 박태진목사 2018.08.31 75
78 "혼자가 아니라 함께 하는 분들이 있어 든든합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8.24 86
77 비전29를 위한 10일간의 기도회를 마치며 2 박태진목사 2018.08.17 49
76 영광되고 축복 가득한 중보기도 사역에 동참하시기 바랍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8.09 103
75 “아이들의 숫자보다 어른의 숫자가 더 많은 여름성경학교” 2 박태진목사 2018.08.03 68
74 이사를 통해 신실하신 주님의 섭리를 보았습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7.26 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