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약통독을 시작한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

그 사이에 하루에 10장씩 꾸준히 읽으셔서 14명이 신약을 통독하셨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계속해서 성경을 읽고 계신 분들이 많이 있어서

 2월에는 목표했던 50명의 통독이 이루어질 것 같습니다.

 

담임목사로서 성도님들에게 드리는 한 가지, 간곡한 부탁의 말씀은

늦게 끝나더라도 꼭 신약통독을 하십시오하는 것입니다.

하루에 10장씩은 읽지 못하더라도 조금씩이라도 읽으셔서

이번 기회에 신약통독을 꼭 해 보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신약을 통독한다는 것은 기대 이상의 큰 의미와 열매가 있습니다.

 

통독을 다하신 분들에게 권합니다.

통독을 다 하신 분들은 다음 3가지 방법 가운데 한 가지를 택해서 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첫째는 신약성경에 이어서 구약성경을 같은 방법으로 읽는 것입니다.

둘째는 읽었던 신약성경을 다시 한 번 읽는 것입니다.

세 번째는 매일 말씀묵상 한 것을 밴드에 올리는 것입니다.

이 가운데 제가 권하고 싶은 것은 신약성경을 다시 한 번 읽는두 번째 방법입니다.

이 방법이 좋은 이유는 아직 통독을 하지 못한 분들의 보조를 맞추어 읽기를 한다는 의미로서 좋고,

다시 반복해서 한 번을 더 읽으니 그 내용과 의미를 확실하게 파악할 수 있어서 더욱 좋기 때문입니다.

그런 후 구약을 읽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다시 한 번 읽을 예정입니다.

 

제가 계속해서 말씀이 물결을 이루어야 한다고 말씀드린 데에는 매우 중요한 이유가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고자 하는 하늘로부터 오는 은혜의 선물을 모든 성도님들이 받게 하고 싶어서입니다.

우선, 하나님 아버지께서 자녀들에게 주시는 하늘 선물들은 모두 말씀 안에 숨겨져 있습니다.

그러므로 말씀통독은 말씀 안에 주어진 하늘 보화를 찾는 것이기에 꼭 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VIP 29명의 영혼을 구원할 수 있는 지혜와 영적 능력이 그 말씀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이유로서 다음 주에 열리는 말씀잔치 때에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실

은혜와 축복을 받을 수 있는 마음의 그릇을 준비하기 위해서입니다.


만일 소수의 사람만의 통독만으로 신약통독이 끝나버리거나,

구정명절 연휴기간을 맞아 온갖 모임과 놀이에 빠져 있다가

말씀잔치를 맞이하게 된다면 하나님께서 우리 소망교회에 주시고자 하는

놀라운 은혜와 축복들을 우리는 받지 못한 채 말씀잔치가 끝날 지도 모릅니다.


그 이유는 주님의 약속의 말씀을 믿고 마가의 다락방에 모여 기도했던 제자들에게 성령님이 임하셨던 것처럼,

하나님께서 주시는 하늘의 선물들은 받고자 하는 간절한 소원을 가지고 준비된 마음에 임하는 특징이 있기 때문입니다.

비전29’신약통독’, ‘말씀잔치까지 이어지는, 우리 소망교회를 향한 주님의 은혜와 축복이 바로 눈앞에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에게 주실 은혜와 축복을 담을 그릇을 준비하기 위해 구정연휴 기간에도 말씀의 물결을 이루어가야 합니다.

그리고 밴드에 자신에게 은혜가 되었던 말씀을 댓글로 올리신 후 말씀잔치를 위해 오시는

정기영목사님과 정희승사모님의 영육간의 강건함을 위해 모두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 박목사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순종만이 성령충만을 받는 비결입니다” new 박태진목사 2019.02.23 0
103 "하나님 나라를 위한 동역" 박태진목사 2019.02.13 49
» “말씀의 물결은 계속되어야 합니다” 박태진목사 2019.02.05 34
101 “2019년 말씀 잔치가 열립니다” 박태진목사 2019.01.30 42
100 ‘박목사가 정말 고민하며 올린 주일 광고 한 문장’ 박태진목사 2019.01.22 38
99 ‘사역 신청이 많을수록 신약교회는 더 회복됩니다’ 박태진목사 2019.01.15 39
98 ‘2019년은 성경통독과 말씀묵상으로 출발합니다.’ 박태진목사 2019.01.08 37
97 2018년 - "뜻하지 않은 때에, 뜻하지 않은 일들이..." 박태진목사 2018.12.31 47
96 ‘마굿간 기도회’를 통한 큰 은혜가 있었습니다.’ 박태진목사 2018.12.26 41
95 ‘마굿간 기도회’가 열립니다. 1 박태진목사 2018.12.19 20
94 정성이 가득한’ 성탄잔치가 되려면 1 박태진목사 2018.12.13 32
93 “VIP 초청 성탄잔치는 이렇게 준비합시다” 2 박태진목사 2018.12.06 61
92 “누가 인천 부천에 있는 300만 VIP의 영혼을 책임질 것인가?” 2 박태진목사 2018.11.29 53
91 2018년도 가장 큰 감사는 무엇입니까? 1 박태진목사 2018.11.22 26
90 “2018년 한 해를 잘 마무리 하려면..” 1 박태진목사 2018.11.16 49
89 “제 82차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왔습니다” 1 박태진목사 2018.11.09 43
88 “주일 식사 섬김은 어떻게 하는 건가요?” 2 박태진목사 2018.11.04 49
87 기독교인이 된 것이 부끄럽습니까? 2 박태진목사 2018.10.26 80
86 “군인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군인정신’입니다.” 2 박태진목사 2018.10.18 57
85 “전도는 강요가 아니라 감동을 주기까지의 섬김입니다.” 4 박태진목사 2018.10.12 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