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주 목장 모임에서 한 주간 동안 예수님을 드러내어 자랑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리고나서 예수님을 드러내어 자랑하는 것이 쉬운가요? 어려운가요?”라고 질문했더니 모두 쉽지 않고 어렵다고 하셨습니다.

예수님을 자랑하는 것이 왜 어려울까요? 그것이 쉬우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처음 신앙생활을 시작하는 분들이 배우는 생명의 삶 7주차가 되면,

그리스도인이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죽으심으로서 죄에는 죽고 의에는 사는 사람이 되었다는 말씀을 배우게 됩니다.

그런데 생명의 삶을 마치고 난 지 오래 된 분들에게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는 것이 쉬운 일인가요? 어려운 일인가요?”라는 질문을 하면

어렵다고 확신 있게 대답하고, “죄를 짓는 것은 쉬운가요? 어려운가요?”라고 질문하면 쉽다고 주저하지 않고 대답을 합니다.

분명히 그리스도인은 죄를 이기고 의를 행하는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는 사람이라고 배웠는데도 불구하고

이와 같은 대답을 하는 이유는 오직 한 가지 말씀이 자신의 삶에 습관이 되지 않아서입니다.

아무리 귀한 말씀이라 할지라도 자신의 삶에 습관이 되지 않은 말씀은 그 능력을 나타낼 수 없고 삶의 변화를 이룰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세상에 드러내어 자랑하고 전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분이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을 드러내어 자랑하는 것이 쉬운 일인가요? 어려운 일인가요?”라는 질문에

어렵다고 대답하는 것은 그러한 삶이 습관이 되지 않아서 어색하고 힘들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을 자랑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되려면 어떻게 해야 될까요?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예수님께 감사한 일들을 적는 것입니다.

드러내어 자랑하고 싶어도 자랑거리가 없으면 하지 못하지만 자랑거리가 많으면

자랑은 저절로 됩니다. 예수님에 대한 감사는 예수님에 대한 자랑거리입니다.

기도 응답 받은 일이나 일상에서 느낀 감사한 일들을 적고 나누는 습관을 들이십시오.

매주 목장에서 나누는 감사는 자신에게 예수님을 자랑하는 습관을 들이는 시간입니다.


두 번째는 VIP에게 예수님을 믿어서 좋은 이유가 무엇인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표현해 보세오.

예수님을 믿어보세요. 예수님을 믿으면 00이 좋아요~”

예를 들면, “예수님을 믿으면 염려 걱정이 없어져서 좋아요~”,

예수님을 믿으면 부부관계가 좋아져요~”,

예수님을 믿으면 자녀들이 잘 돼서 좋아요~”,

예수님을 믿으면 의미 있고 행복한 인생을 살 수 있어서 좋아요~”...


마지막으로 내가 사람들 앞에서 예수님을 자랑하면 그 자체만으로도 예수님께서 너무 기뻐하시고 고마워하신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이는 우리 자녀들이 부모님의 은혜와 사랑에 감사하여 어디서든지 부모님을 자랑스럽게 말한다면

그것보다 더 큰 기쁨이 부모님에게 없는 것과 같습니다.

- 예수님께 감사한 일들을 무엇인지 기록하고 목장에서 나누십시오.

- 예수님을 믿으면 무엇이 좋은지 내 경험을 비추어 말하십시오.

- 예수님을 자랑하면 예수님이 크게 기뻐하고 고마워한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그리하면 우리에게는 예수님을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더욱 생길 것이며,

나도 모르는 사이에 예수님을 자랑하는 생활이 자연스럽게 될 것입니다

- 박목사 -

?
  • ?
    염동근 2018.10.05 15:17
    예수님을 사람들에게
    들어내어 자랑 할때에
    예수님의 기쁨되기 원합니다♡
  • ?
    이창연 2018.10.11 12:07
    감사할때 마다 그때 그때 메모하는 것은 잊지않고 예수님을 자랑하기 위해 꼭 필요한 습관인거 같아요.
    삶에 있는 중요한 일들은 꼭 메모하는 습관을 들여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 ‘박목사가 정말 고민하며 올린 주일 광고 한 문장’ 박태진목사 2019.01.22 63
99 ‘사역 신청이 많을수록 신약교회는 더 회복됩니다’ 박태진목사 2019.01.15 53
98 ‘2019년은 성경통독과 말씀묵상으로 출발합니다.’ 박태진목사 2019.01.08 51
97 2018년 - "뜻하지 않은 때에, 뜻하지 않은 일들이..." 박태진목사 2018.12.31 58
96 ‘마굿간 기도회’를 통한 큰 은혜가 있었습니다.’ 박태진목사 2018.12.26 54
95 ‘마굿간 기도회’가 열립니다. 1 박태진목사 2018.12.19 32
94 정성이 가득한’ 성탄잔치가 되려면 1 박태진목사 2018.12.13 45
93 “VIP 초청 성탄잔치는 이렇게 준비합시다” 2 박태진목사 2018.12.06 75
92 “누가 인천 부천에 있는 300만 VIP의 영혼을 책임질 것인가?” 2 박태진목사 2018.11.29 67
91 2018년도 가장 큰 감사는 무엇입니까? 1 박태진목사 2018.11.22 36
90 “2018년 한 해를 잘 마무리 하려면..” 1 박태진목사 2018.11.16 56
89 “제 82차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왔습니다” 1 박태진목사 2018.11.09 51
88 “주일 식사 섬김은 어떻게 하는 건가요?” 2 박태진목사 2018.11.04 62
87 기독교인이 된 것이 부끄럽습니까? 2 박태진목사 2018.10.26 88
86 “군인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군인정신’입니다.” 2 박태진목사 2018.10.18 78
85 “전도는 강요가 아니라 감동을 주기까지의 섬김입니다.” 4 박태진목사 2018.10.12 106
» “예수님의 이름을 드러내어 자랑하는 것이 쉬워지려면?” 2 박태진목사 2018.10.05 98
83 “예수님의 이름을 드러내어 자랑 합시다” 2 박태진목사 2018.09.27 79
82 비전 29 사명 선언문 2 박태진목사 2018.09.20 63
81 “비전29 선포식은 우리의 소리를 주님께 들려드리는 날입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9.13 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