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7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8월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올해 8월은 우리나라 기후에 있어 기록적인 일들이 많은 달이었습니다.

기록적인 폭염의 평균 폭염 일수가 1994년을 넘어 역대 최장 기록을 세웠고,

서울을 비롯한 각 지역의 최고기온은 우리나라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또한 열대야로 인해 잠을 이루지 못한 날들도 역대 가장 많을 정도로 올해 8월은 폭염의 달이었습니다.

 

이러한 8월을 지나면서 기후의 폭염과 더불어 또 하나의 뜨거움이 우리 가운데 있었음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우리 소망교회 안에 나타난 뜨거움입니다.

 

첫 번째는 비전29를 위한 전교인 10일 기도회가 8월 초를 뜨겁게 하였습니다.

전교인의 80%가 되는 평균 50명이 넘는 숫자가 참여하여 함께 기도한 것은 통합된 소망교회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었습니다.

(밴드를 하지 못하시는 어른들까지 포함하면 거의 모든 성도님들이 참여했던 기도회였습니다)

 

두 번째는 지난 5월부터 시작하여 8월 둘째 주에 끝난 제1기 중보기도팀에 참여한 24명이 매

주 한 시간씩 드렸던 뜨거운 중보기도를 통해 60%의 기도응답을 받은 것도 소망교회가 세워진 후 처음 있는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제2기 중보기도팀은 1기보다도 많은 30명의 중보기도자가 신청하여 계속 뜨겁게 기도하고 있어

앞으로의 기도응답이 더욱 기대가 되고 있습니다.

 

세 번째는 815일에 있었던 목자목녀수련회 또한 그 뜨거움이 다른 때와 달랐습니다.

비전29를 꼭 이루고자하는 마음이 눈에 보일 정도로 수련회에 참여하는 목자목녀의 모습은 진지했고 열정이 넘쳤습니다.

주님께서 하셨던 영혼구원하여 제자삼는 사역을 이루어가는 목자목녀로 부르심에 대한 감사와 재헌신으로 하나가 된 뜨거운 수련회였습니다.

 

네 번째는 수요기도회의 뜨거움입니다.

요즘 수요기도회는 모이는 숫자가 통합 소망교회 이래 가장 많이 모일 뿐 아니라

주님을 향한 마음이 뜨거워서인지 기도의 소리도 크고 간절함이 가득해서 너무 감사하고 좋습니다.

 

다섯 번째는 VIP들을 대상으로 하는 생명의 삶 공부의 뜨거움입니다.

생명의 삶에 참여하는 VIP들의 자세가 얼마나 적극적이고 뜨거운지

강의를 하는 제가 은혜가 되고 매 시간마다 감사와 감동이 넘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생명의 삶이 일주일에 3개 반이 열린 것도 소망교회 역사 이래 처음 있는 일입니다.

 

되돌아보면 8월은 우리 소망교회가 기도와 말씀으로 뜨거워진 달 같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뜨거움은 우리가 하자고 해서 되는 일이 아니라 주님께서 베풀어 주시는 은혜가 있을 때 가능한 것임을 생각해 볼 때

우리 소망교회 안에 있는 뜨거움은 결국 우리를 향한, VIP를 향한 주님의 사랑과 은혜의 뜨거움이라 여겨집니다.

그래서 뜨거웠던 이번 8월이 다른 어느 때보다도 더 감사합니다.

8월에 하늘로부터 임하는 이 뜨거움은 이제 시작이며, 앞으로 비전 29를 통해 하늘의 풍성한 열매가 나타날 것이기 때문입니다.

- 박목사 -

?
  • ?
    염동근 2018.09.01 17:57
    앞으로 소망교회 가운데 나타날
    풍성한 열매를 기대하며 함께
    기도하며 나아갑니다^^♡
  • ?
    이창연 2018.09.03 12:11
    8월의 무더위보다 더 뜨거웠던 하나님의 은혜~^^
    감사드리고 앞서 가시는 주님만 따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 “주일 식사 섬김은 어떻게 하는 건가요?” 2 박태진목사 2018.11.04 50
87 기독교인이 된 것이 부끄럽습니까? 2 박태진목사 2018.10.26 80
86 “군인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군인정신’입니다.” 2 박태진목사 2018.10.18 60
85 “전도는 강요가 아니라 감동을 주기까지의 섬김입니다.” 4 박태진목사 2018.10.12 94
84 “예수님의 이름을 드러내어 자랑하는 것이 쉬워지려면?” 2 박태진목사 2018.10.05 77
83 “예수님의 이름을 드러내어 자랑 합시다” 2 박태진목사 2018.09.27 70
82 비전 29 사명 선언문 2 박태진목사 2018.09.20 56
81 “비전29 선포식은 우리의 소리를 주님께 들려드리는 날입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9.13 83
80 목자목녀들의 모임을 소개합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9.07 75
» “8월의 폭염 보다 더 뜨거운 바람에 대한 감사" 2 박태진목사 2018.08.31 78
78 "혼자가 아니라 함께 하는 분들이 있어 든든합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8.24 91
77 비전29를 위한 10일간의 기도회를 마치며 2 박태진목사 2018.08.17 52
76 영광되고 축복 가득한 중보기도 사역에 동참하시기 바랍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8.09 113
75 “아이들의 숫자보다 어른의 숫자가 더 많은 여름성경학교” 2 박태진목사 2018.08.03 78
74 이사를 통해 신실하신 주님의 섭리를 보았습니다. 2 박태진목사 2018.07.26 89
73 영혼구원은 꼭 해야 하나요 2 박태진목사 2018.07.19 84
72 '이루어질 때까지 하는 기도수첩'을 써 보세요 2 박태진목사 2018.07.13 90
71 지금은 비전 29를 위해 모두가 기도해야 할 때 입니다. 3 박태진목사 2018.07.06 71
70 2018년 상반기 감사를 통해 더 큰 감사가 생겼습니다. 3 박태진목사 2018.06.28 77
69 교회 안에 풍성하게 있어야 하는 것③ - 감사 2 박태진목사 2018.06.20 7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