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금주 칼럼은 가정교회 사역원 원장이신 이수관목사님이 쓰신 칼럼입니다.-

 

기독교의 묘미는 뭐니뭐니해도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자기 욕심을 가지고 자기만을 위해서 살던 사람이 예수님을 믿고 변화할 때

그것을 보는 것은 기쁨을 넘어서 짜릿함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의 변화는 어느 날 갑자기 은혜를 받고 내 삶을 전적으로 포기한다던지,

또는 내가 살던 삶의 방향을 전적으로 돌이키는 식으로 일어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물론 하나님의 은혜가 역사하면 그런 경우도 없지는 않겠지만 말이지요.

 

대신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언제나 작은 결단에서 시작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예를 들어서, 어떤 사람이 어떤 계기로 수요예배를 나가 볼까 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수요일 저녁은 내가 평소에 즐기던, 다른 날은 안되고

수요일 저녁에만 가능한 테니스 동우회가 있는 날입니다.

고민을 하다가 테니스 동우회를 내려 놓을 때, 그런 작은 결단에서 변화는 시작합니다.

그 작은 결단은 내가 알지 못했던 하나님을 위해서 소중한 작은 것을 포기할 때

오는 기쁨을 누리게 해 주고, 그 기쁨은 다른 더 큰 포기를 가능하게 해 줍니다.

 

헌신 뿐 아니라 회개도 그런 것 같습니다.

물론 성 어거스틴처럼 획기적인 회개가 일어나는 경우가 없지는 않지만

우리의 회개도 대부분은 작은 나의 잘못을 돌아보게 하는 성령님의 터치를 무시하지 않고

행동으로 옮기면서 일어나는 것이 보통입니다. 제가 처음 교회를 다니면서

예수님을 만났을 때도 성령님은 늘 저의 작은 것을 지적하셨습니다.

그리고 작은 지적을 무시하지 않고 실천에 옮기면서 믿음은 부쩍부쩍 자랐던 것 같습니다.

 

반대로 CS 루이스가 쓴 스크루테이프의 편지에서 고참 악마인 스크루테이프는

신참 악마인 웜우드에게 어떤 회개이든지 실천으로만 옮겨지지 않는다면

악마의 입장에서 썩 그리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하면서

그러니 신자가 뭔가를 깨닫고 회개하거든 행동에 옮기기 전에

QT를 하고 글로 쓰도록 해서라도 행동을 막으라고 권합니다.

결국 작은 실천이 큰 깨달음보다 낫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사람의 변화는 작은 회개, 작은 포기, 작은 헌신에서 시작된다는 생각을 해 보면

왜 가정교회에서 사람의 변화가 일반 교회에서 보다 더 두드러지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바로 목장 모임이 이런 작은 변화를 격려하는 모임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나눔을 하다보면 마음 속에 있는 작은 고민들을 얘기하게 됩니다.

그러면 목장 식구들은 다 함께 그것을 해결하기 위한 회개나 포기나 헌신을 격려하고 용기를 북돋아 주고,

그렇게 행동으로 옮길 때 생각보다 큰 기쁨과 성취감을 주고.. 이렇게 삶은 변화되어 가는 것입니다.

 

또 가정교회는 자연스럽게 우리의 삶 가운데서 작은 헌신과 희생과 포기를 요구합니다.

일주일에 한번 모이는 것, 돌아가면서 집을 여는 것, 목장 식구를 위해서 식사를 준비하는 것,

목장 식구가 여의치 않을 때 목자 가정에서 대신 열어 주는 것 등등 절대 못할 큰 희생이 아니고 작은 희생입니다.

이 작은 희생이 쌓일 때 우리의 영적인 근육이 단단해져 가는 것입니다.

---------------------------------------------

요즈음 우리 공동체를 향하여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해야 한다"고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이루어 갈 수 있는 지혜가 담긴 귀한 말씀이게 옮겨 놓았습니다.

말씀에 대한 작은 순종이 거룩을 이루어 갑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3 “소망교회 앞에 계셨던 나사로가 세례를 받으십니다” 박태진목사 2021.04.09 13
212 우리를 위해 고난 당하신 만왕의 왕과 함께 하는 한 주간이 됩시다. 박태진목사 2021.04.03 8
211 어린아이와 같은 삶을 살다가 천국가신 분을 소개합니다. 박태진목사 2021.03.25 24
210 모르는 사이에 말씀으로 자라나고 있었습니다. 박태진목사 2021.03.18 27
209 "당신 진짜 구원 받았습니까?" 박태진목사 2021.03.11 23
208 소망교회 대문 앞 '나사로', 두 번째 이야기 박태진목사 2021.03.05 21
» "변화는 작은 헌신에서 시작됩니다." 박태진목사 2021.02.26 35
206 소망교회 앞에 있는 '나사로' 박태진목사 2021.02.18 32
205 ‘하나님의 유전자가 회복되는 최상의 길’ 박태진목사 2021.02.12 21
204 박목사가 하나님과 동행했던 1월 이야기 박태진목사 2021.02.04 36
203 '세 가지 기도제목'이 행복한 신앙생활을 이루게 해 줍니다. 박태진목사 2021.01.28 45
202 '딱 한가지만 더하면' 최고의 말씀통독이 됩니다. 박태진목사 2021.01.21 39
201 2%의 시간이 영혼의 갈증을 해결해 줍니다. 박태진목사 2021.01.15 46
200 “2021년, 말씀통독을 새롭게 시작합니다.” 박태진목사 2021.01.07 48
199 “2020년도는 주님의 말씀이 우리를 성장하게 하였습니다.” 박태진목사 2020.12.31 36
198 “우리는 예수님의 증인입니다~” 박태진목사 2020.12.25 24
197 300명 이상의 VIP에게 영상 성탄잔치를 보냅시다. 박태진목사 2020.12.17 40
196 'VIP를 찾아가는 성탄잔치'는 이렇게 준비되고 있습니다. 박태진목사 2020.12.11 39
195 "예수님을 믿으면 너~~무 좋아요" 박태진목사 2020.12.04 48
194 “2020년 VIP초청 성탄잔치를 영상으로 배달합니다.” 박태진목사 2020.11.27 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