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님은 참으로 재미있는 분이셨습니다.

시몬에게 베드로(반석)’이란 별명을, 야고보와 요한에게는 번개의 아들이라는 별명을,

헤롯에게는 여우라는 별명을 그 사람의 특징에 맞게 붙여 주셨습니다.

이러한 예수님이 나에게는 어떤 별명을 붙여주실까 궁금합니다.

그리고 예수님에게 별명을 붙여 드린다면 어떤 별명이 알맞을까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여러 가지 별명을 붙일 수 있겠지만 제가 붙여드리고 싶은 별명은 ‘대왕 섬김이입니다.

그것도 아주 큰 섬김이’, ‘대박 섬김이’,...

 

왜냐하면 예수님은 스스로도 나는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고, 많은 사람들을 위해 내 목숨까지도 내어주러 왔다

말씀하신 것처럼, 평생 동안 남을 섬기는 일만 하셨기 때문입니다.

어려운 사람들을 찾아다니시면서 그들의 문제를 다 해결해 주시고, 제자들의 발을 씻겨 주시는 파격적인 섬김의 본을 보이시고,

끝내는 자신의 목숨을 내어 섬겨주신 예수님이야말로 왕 섬김님라는 별명이 맞는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우리의 구원은 주님의 섬김을 통해서 이루어졌고, 하나님의 나라도 섬기면서 사는 나라인 것 같습니다.

 

2019년도를 돌아보면 저 역시도 왕 섬김이의 섬김을 받은 한 해였습니다.

저의 능력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아내의 건강회복과 큰딸의 취업과 작은 딸의 진로문제를 섬겨주셨을 뿐 아니라

소망교회를 하나님의 말씀의 터 위에 굳건하게 세워주시고, 88차 목회자 컨퍼런스까지도 성공적으로 마치게 섬겨주셨습니다.

또한 평화목장에 목자목녀가 세워져 분가를 할 수 있도록 해 주심으로 저의 2019년 기도제목을 모두 섬겨주셨습니다.

 

제가 주님으로부터 섬김을 받았다고 표현을 한 것은 그것이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섬김은 누가 섬기느냐?’, ‘어느 정도로 섬기느냐?’에 따라 섬김을 받는 사람의 정체성이 나타납니다.

소중하면 소중할수록, 가까우면 가까울수록 섬김의 정도가 달라집니다.

주님께서 우리를 섬기기 위해이 땅에 오셨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를 위해 목숨을 내어 주어도 아깝지 않을 만큼 소중한 존재이기에 그렇습니다.

그래서 저는 어느 때부터 주님이 저를 섬겨주신다는 말씀에 거부감을 갖지 않고 주님의 섬김을 받기를 기뻐하며 감사해 합니다.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후, 저에게는 왕 섬김이이신 주님을 닮은 작은 섬김이로 살고자 하는 마음이 생겼습니다.

특히 1년의 마지막 달인 12월은 지난 11개월 동안 저를 섬겨주신 ‘왕 섬김이'이신 주님을 기쁘시게 해 드리는 달로 지내려고 합니다.

 

본래 하나님이 정하신 절기에 의하면 1년에 대한 감사는 11월 추수감사절로 하고, 1

2월은 한 해를 마감하는 달이 아니라 모든 사람을 초대하시는 왕 섬김님이 여시는 하늘 큰 잔치를 준비하는 섬김이로 지내라 하시는 것 같습니다.

이 또한 큰 은혜요 영광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래서 주님을 대신한 섬김으로 VIP를 섬기자고 했던 것입니다.

 

2019년도를 시작하면서 주보 표지에 예수님의 섬김을 받으며,

예수님처럼 우리도 이웃을 섬김니다라고 표어를 적었습니다.

이제 그 때가 되었습니다. 우리 주님께서 베푸시는 하늘 큰 잔치의 섬김이로 부름 받은 사람들답게

VIP를 섬기고 초대함으로 왕 섬김이'이신 주님을 기쁘시게 해 드립시다.

 

- 박목사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평화목장에 VIP출신 목자목녀가 세워졌습니다. 박태진목사 2019.12.11 8
144 주변을 둘러보면 주님을 필요로 하는 VIP가 많이 있습니다. 박태진목사 2019.12.05 28
» “12월은 주님이 여시는 하늘 큰 잔치를 섬기는 달입니다.” 박태진목사 2019.11.29 24
142 2019년에 최고 감사한 일 한 가지를 꼽는다면? 박태진목사 2019.11.21 37
141 “추수감사절은 준비하여 드리는 예배입니다” 박태진목사 2019.11.13 52
140 “하늘 잔치를 섬기는 복을 누리고 왔습니다” 박태진목사 2019.11.07 41
139 '달리는 말에 채찍을 하는 심정으로' 박태진목사 2019.11.01 46
138 “이 사람하고 있으면 내가 뭐라도 된 것 같아...” 박태진목사 2019.10.25 53
137 “제 88차 목회자 컨퍼런스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박태진목사 2019.10.18 40
136 지금은 교회 안에 기도의 함성이 절실히 필요한 때입니다. 박태진목사 2019.10.12 19
135 “이제는 기도의 물결이 일어나야 할 때입니다” 박태진목사 2019.10.03 45
134 ‘비전29 선포식’ 이후 1년을 지나면서... 박태진목사 2019.09.26 42
133 ‘새로운 삶 공부’가 ‘새로운 삶’이 되도록 하십시오. 박태진목사 2019.09.20 35
132 즐겁고 복된 추석명절이 되려면.. 박태진목사 2019.09.12 18
131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에 집중합시다” 박태진목사 2019.09.05 42
130 “국제가사원장으로서의 마지막 당부” 박태진목사 2019.08.29 34
129 큰나무학교의 후원자가 되어 주세요 박태진목사 2019.08.22 45
128 “받기만 할래요? 나누면서 살래요?” 박태진목사 2019.08.14 69
127 “이렇게 했더니 VIP 전도가 잘 되었습니다.” - 소망교회 편 - 박태진목사 2019.08.07 73
126 "이렇게 했더니 VIP 영혼구원이 잘 되었습니다." 박태진목사 2019.08.01 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